스마트홈 - 10. 비자동화 모드.

2019.07.05 00:53전자제품

모드(Mode)란?.

애플 홈킷(HomeKit)의 모드는. (아래)

직관적인 의미를 가진.

스마트싱스 루틴(Routines)의 일괄 실행과. (아래)

비슷한 기능을 하지만.

플랫폼을 혼용하는 환경이라.

애플이 제시한 홈킷의 '모드'를.

내 마음대로 변형, 해석해서. (아래)

 

애플 홈킷 (HomeKit) 세팅 - 8. 스마트싱스(SmartThings)와 모드 연동.

홈킷(HomeKit)과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애플 홈킷 셋팅을 하며. 스마트싱스의 확장성과 자유도에 많이 놀라고 있다. 홈킷과 스마트싱스를 비교한 후. 하나만 선택하려 했지만. 두 플랫폼의 장단점이 명확해 둘..

www.makelism.net

사용하던 중.

생각하지 못한 곳에서 문제가 생겼다.

 

삼성 가전 통합이라는 목표로.

스마트싱스 클래식 앱의.

Smart Home Monitor(SHM), 루틴(Routines), 장면(Scenes), 자동화(Automation) 등을 손질한.

뉴 스마트싱스 앱을 출시하며.

같은 스마트싱스(SmartThings) 플랫폼임에도.

엉뚱하게.

스마트싱스 클래식 앱에 있던 모드의 의미를. (아래)

뉴 앱의 모드에서는.

홈킷과 같게 바꿔버리고. (아래)

대신 '장소 상태'란 용어를 만들었다.

(중요성을 모르는지 '장소 상태' 항목도 구석에 있더라.)

즉.

한 플랫폼에.

두 가지 의미를 가진 '모드'가 생겨나며.

예전에 포스팅했던. (아래)

 

Plume을 만난 SmartThings Wifi Hub - 1. 개봉.

스마트싱스 통합. 스마트홈, 삼성 커넥트, 아틱(Artik)으로 흩어져있던. 삼성의 IoT 클라우드와 앱들을. 스마트싱스(SmartThings)로 통합했다. (난 삼성 커넥트로 통합되는 줄...) 삼성 제품을 잘 아는 사람조차...

www.makelism.net

삼성 커넥트처럼. (아래)

용어를 파편화(모드란 단어 선택이 틀렸다는 것이 아니다)시켜.

모드가 뭐냐는 질문에.

사용자 주력 앱에 따라.

다른 의미의 대답이 나올 수 있는 황당한 일이...

 

이 같은 상황에서.

모드의 의미를 정리하지 않으면.

읽는 이마다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어.

이번 포스트에서.

모드의 의미는.

플랫폼과 상관없이.

'사용자가 임의로 정한 가상의 상황'으로. (아래)

정의한다.

 

 

 

모드의 중요성.

AI가 개인의 행동 패턴을 분석해.

'스마트'하게 자동화시키기 전까지.

현재는.

센서를 조건으로.

사용자가 직접 '시나리오'를.

만드는 방법밖에 없다.

이 시나리오가 많을수록.

사용자가 원하는 자동화를 정교하게 실행하지만.

워낙 무식해서(내 얘기하는 것 맞다) 추천하는 방법은 아닌데.

열매가 너무 달콤하다 보니. (아래)

 

SBS 스페셜 '불편을 위하여' 후기.

불편을 위하여. SBS 스페셜 '불편을 위하여' 방송에. 스마트홈(링크) 카페 분들이 출연 신청 소식을 듣고. HDHomerun으로 예약 녹화까지 해가며. (아래) '불편했지만' 재밌게 시청했다. (아래) '불편을 위하여'..

www.makelism.net

자동화를 포기할 수 없는 나 같은 사용자에게.

'모드'는 없어서는 안 될 요소다.

 

모드는 번거로운 자동화 세팅을.

간단하게 구성하는 방법을 제공한다.

모드 개념이 없을 때는.

남아있는 가족 구성원 중 어른 재실 여부에 따라.

조명 OFF 시간, 보안 등을 설정하려면. (아래)

(뉴 스마트싱스 앱 스샷은 보안 항목 찾다가 포기했다.)

모든 자동화에 재실 조건을 중복해서 넣어야만 하지만.

모드를 사용하면 조건 하나로 끝낼 수 있고.

작동 중인 장치들을 포함한.

집 전체의 자동화 흐름을.

모드 변경으로 간단하게 바꿀 수 있어.

편함은 배가 된다.

 

모드 변경 방법 또한 중요한데.

버튼이나 앱을 사용한 수동 모드 변경은.

사용자 의도를 정확하게 반영하는 방식이라 문제가 없고.

만약.

자동 모드 변경을 생각한다면.

재실과 함께 고려해야 할 부분이.

바로 '공백'이다.

 

예를 들어.

'집에 어른이 있을 때 밤 9시가 되면 취침 모드를 실행시켜 조도를 낮춰라.'

'취침 모드일 때 오전 7시가 되면 일반 자동화 모드를 실행시켜라.'에서.

시간만을 조건으로 실행시키면.

사람이 시스템을 따라가는 자동화라.

가족들이 로봇이 된 느낌을 받을 수 있으니 지양하고.

(꼬맹이들이 어릴 때나 규칙적인 생활 패턴이라면 나쁘지 않다.)

'밤 9시 이후 침실 이외의 공간에 일정 시간 모션 감지가 안 되면 취침 모드를 실행시켜라.'

'침대의 수면 센서가 감지되면 취침 모드를 실행시켜라.'

'취침 모드에서 오전 6시 이후에 모션 감지가 되면 일반 자동화 모드를 실행시켜라.'처럼.

조건에 공백을 둬서.

사람이 먼저인 세팅을 추천한다.

 

 

 

비자동화 모드의 필요성.

자동화에 매료되어.

수많은 세팅을 하다가.

패턴에서 벗어난 행동과. (아래)

 

Logitech Pop Home Switch를 지르다. - 5. 활용 (2) – 모드 변경과 음성 노티.

조명 설정 마무리 단계에 이르다. 모션, 재실 센서, 시간, 외부 조도, 날씨 등 여러 조건에 따른. 조명 자동화 세팅이 마무리가 되어간다. (아래) 각각의 피스톤에는. 집에 누가 있느냐에 따라. 어느 시간이냐에..

www.makelism.net

스마트싱스 서버 문제 때문에. (아래)

 

스마트싱스 업데이트.

에일리언 이슈와 파티 모드. 모든 자동화가 멈추는 파티 모드(Party Mode)를 설정한. (아래) Logitech Pop Home Switch를 지르다. - 5. 활용 (2) – 모드 변경과 음성 노티. 가장 큰 계기가 있었다. 다름 아닌. 작..

www.makelism.net

비자동화 모드의 필요성을 인식하기 시작했고.

네스트 프로텍트를 시작으로.

화재 자동화를 계속 건드리다 보니. (아래)

 

Zigbee Smoke Detector를 지르다. - 화재 자동화.

연기 감지 센서를 소개받다. 카페에서 소개받고. (아래) http://cafe.naver.com/stsmarthome/26 알리에서. (아래) https://www.aliexpress.com/item/Wireless-Zigbee-smart-anti-fire-smoke-detector/32728436176..

www.makelism.net

자동화보다.

비자동화 모드가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더라.

(넓게 보면 비자동화도 자동화 범주에 들어가긴 한다.)

 

비자동화 모드가 필요한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시나리오에서 벗어난 상황을 한 번에 해결해준다.

자동화 설정 미스로 가족에게 삭제 위기 상황일 때.

집에 손님이 와서 가족 맞춤형 자동화가 불편할 때.

센서 배터리가 없거나 고장 났을 때.

허브가 비정상일 때.

아내와 외출하고 부모님들이 꼬맹이들을 봐줄 때.

카멜레온이 탈피 중이라 미스팅을 더 하고 싶을 때.

등등...

 

2. 의도하지 않은 자동화를 방지한다.

이건 다음 예를 보면 이해하기 쉽다.

 

'자동화 모드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사이렌을 울리며.

 모든 조명을 최대 밝기로 켜고 색깔은 빨간색으로 바꿔라.'라는. (아래)

자동화가 실행되면.

가족 모두 대피하기까지.

이 상태가 유지되어야만 하는데.

비자동화 모드가 아니라면.

다음과 같은 자동화가 '다시' 실행될 수 있다.

 

(1)

'자동화 모드에서 특정한 시간에 모션 감지가 되면 스피커로 날씨를 브리핑하고 음악을 틀어라.'가 실행되며.

스피커의 사이렌이 멈추고 날씨 예보와 신나는 음악이 흘러나옴.

(2)

'자동화 모드에서 주 조명이 켜지면 보조 조명을 꺼라.'가 실행되며.

빨간색 조명을 꺼버림.

(3)

'자동화 모드에서 밖이 밝으면 조명을 한 번만 꺼라.'가 실행되며.

연기 자욱한 실내 조명도 꺼버림.

(4)

'자동화 모드에서 일몰 30분 전에 일정 조도 밑으로 떨어지면 커튼을 닫아라.'가 실행되며.

커튼을 닫음.

(5)

기타 조건에 맞는 모든 자동화 실행이 되며 뒤죽박죽되는데.

실제 경험해보면 개판이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다.

 

 

 

비자동화 모드 대비.

가족들이 자동화 모드에 익숙해지면.

비자동화 모드를 불편해할 수 있는데.

이 부분은 자연스럽게 해결할 수 있다.

 

(1) 버튼 준비.

조명 하나 켜려고.

스마트폰을 주섬주섬 꺼내거나.

손님들이 조명 켜달라고 부탁하는.

황당한 상황을 맞이하지 않도록.

버튼을 준비했고.

대부분의 버튼에는.

헷갈리지 않도록.

비슷한 액션(원 - 주 조명, 더블 - 보조 조명, 롱 - 커튼)을 할당했다.

또한.

버튼과 조명은.

내 눈을 뒤집을 것 같은 제품이 나올 때까지.

신뢰도 100% 허브가 나오기 전까지.

종속되지 않은. (아래)

 

스마트홈 - 1. 연결 방식에 따른 장단점.

틀린 내용 지적, 다른 의견 환영합니다. 오래전부터 준비했던 포스트인데. 초안을 잡았던 제품이 업데이트되어 내용이 바뀌거나. 새로운 문제가 발견되는 등. 내가 의도했던 순서대로 작성할 수 없어. 규칙 없이..

www.makelism.net

독립 장치 위주의 세팅을 유지하고 있어.

가족들에게.

아날로그 스위치처럼.

'얘는 무조건 작동해.'라는 인식을 심어줬다.

 

(2) 가족 학습.

다양한 오류를 겪었던 우리집 꼬맹이들과 아내는.

학습되어 자동화 실행을 기다리지 않는다. (아래)

 

스마트홈 - 8. 다양한 입력 장치가 있으면 좋은 이유.

버튼이 편한가요?. 스마트홈 이야기를 나눌 때. 많이 듣는 질문 중 하나인. '버튼이 편한가요?'에. 내 대답은 늘 한결같다. '네~ 버튼도 편합니다.' 이번 포스트는. 버튼도 편한 이유에 대한 이야기다. 스마트홈..

www.makelism.net

이동 경로에 트리거를 둬서.

미리 장치들이 작동하게끔 세팅했지만.

원하는 장소에 도착할 때까지.

어떤 이유로든 작동하지 않으면.

바로 버튼을 누르거나 음성 명령을 사용한다.

 

 

 

외출 모드는 비자동화 모드가 아니다.

마지막으로.

설정하기 나름이지만.

외출 모드를 비자동화 모드로 생각하는 사용자들이 있는데.

일반적인 외출 모드는.

'집에 사람이 없을 때 조명이 켜지면 꺼라.'

'침입 의도가 보이면 사이렌을 울려라.'

'사람이 있는 것처럼 조명과 커튼을 일몰 후 랜덤으로 작동시켜라.'등의 시나리오를 실행하는.

'사람이 없는 자동화 모드'이기에.

외출 모드와 비자동화 모드는 구분해야만 한다.

 

 

 

총평.

모드 개념이 없다면.

가상 장치로 모드를 만든 후 자동화 세팅을 하거나.

(홈킷도 가상 장치를 만든 후 써드파티 앱을 사용하면 가능)

누수, 화재, 보안 관련 자동화만 구성하길 추천한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onaldo.tistory.com BlogIcon 오날두2019.07.05 20:43 신고

    저도 가장 황당했던게 뉴앱의 ‘모드’ 였어요. 그래서 로케이션모드 영상을 만들었었죠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9.07.06 04:20 신고

      한 플랫폼이라면 의미를 바꿀 필요는 없었을 것 같은데 아쉬운 부분이죠.
      편한 밤 되세요.

  • 프로필사진
    윤형수2019.07.06 16:04

    요거 입문자게시판에 좀.
    중요한 내용인데 만드는 삼성도 이해를 못하고 있으니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