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D Docking Station을 지르다.

2016. 6. 7. 20:19전자제품

하드 도킹 스테이션을 지르다.

NAS 2대의 하드는 24개월이 지나면 새 하드로 교체를 한다.

NAS에서 방출된 하드와.

직장, 집, 부모님댁의 컴퓨터들.

새로 구입하는 PC를 SSD로 교체하기 시작하니.

꽤 많은 HDD가 모였다.


간단하게 포스트잇이나 네임펜으로 내용을 적어놔도.

직접 하드디스크의 데이터를 보지 않는한.

믿음이 가지를 않기에 매번.

외장하드 케이스에 넣다가 빼는 노가다를 한다.


막연히 비쌀 것 같아.

눈길도 주지 않던 HDD 도킹스테이션을 구입하기로 결정.

USB 3.0, 2.5인치, 3.5인치를 모두 지원하는 상품 중.

상품평이 많은 것으로 바로 주문을 했다.

유니콘 MBOX DS-5000DUAL.


생각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더 빨리 구입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





박스.





HDD Docking Station (DS-5000DUAL).





도킹.

백업을 미뤄뒀던 하드디스크를 꺼내서.

도킹을 해봤는데. (아래)

2.5, 3.5 인치 하드디스크 모두 잘 된다.

난 사용해보지 않았지만.

두 개의 슬롯에 하드디스크를 넣은 후. (아래)

가운데 원형 버튼을 누르면 두 개의 하드디스크 복제를 시작한다는데.

나중에 해보기로... 




총평.

USB 3.0을 지원하는 만큼 속도는 빠르다.

무엇보다 핫스왑이 되고.

외장 하드에 넣고 빼던 귀찮은 일이 생략되니.

많이 편하다.


이렇게 편한 것을 왜 진작 구입하지 않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