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츠X(BeatsX)를 지르다. - 1. 개봉 및 세팅.

2017. 3. 8. 21:42전자제품

제품 검토.

뉴스 제목에 적힌 배상금에 놀라. (아래)

미 법원 "LG전자 톤플러스 모조품 유통사 1900억원 배상" 판결

톤플러스(TONE+)라는 제품을 찾아보니.

이쪽에서는 유명한 블루투스 이어폰이더라.

톤플러스 후기에 자극받아 HBS-1100을 사려 했는데. (아래)

누웠을 때.

목이 불편할 것 같아 다른 제품으로 눈을 돌렸다.


제품 선택 기준은 다음과 같다.

1. 누워서 편한 제품.

2. 배터리 지속 시간 5시간 이상이며 충전이 편할 것.

3. AAC 코덱 지원.

- 처음에는 aptX 지원이었는데 애플 제품은 지원을 안 한다고 한다.


생각보다 종류가 많지 않아.

쉽게 3가지 정도로 압축되더라.


1. B&O H5.

제일 마음에 들었는데.

배터리 시간은 제외하더라도 전용 충전기가 필요해서 탈락.

(아직도 사고 싶다.)


2. 애플 에어팟 (AirPods).

직접 사용해본 대부분 사용자들의 평가가 아주 좋고.

진정한 무선이라 누워서도 편하고.

케이스로 충전되니 배터리 문제는 없고.

W1칩 내장이라 IOS 제품과 궁합도 최고에.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가 많다.

무조건 탈락.


3. 비츠X (BeatsX).

목 부분이 끈이라 누워서도 편할 것 같고.

후기를 읽어보면 공식 스펙인 배터리 타임(8시간)과 비슷하며.

충전은 라이트닝 케이블을 사용하기 때문에.

내 환경에서는 무척 편하다.

이 제품도 W1 칩이 내장되어 있어 IOS 제품과 궁합은 좋다.

단점으로 뽑는 점은.

줄이 길어서 미관상 좋지 못 하고.

운동할 때 불편한 경우가 있다고 한다.



비츠X를.

2월 16일에 주문해서 3월 7일에 받았다. (아래)




비츠X(BeatsX)를 지르다.

박스.

그레이. (아래)

8시간 배터리. (아래)

애플 제품에 실망한 적은 많아도.

패키징에 실망한 적은 없다. (아래)

8시간 재생, 5분 충전=2시간 재생 (Fast Fuel).

나머지는 당연한 내용이다. (아래)




구성품.

내가 생각했던 그레이는 이게 아닌데... (아래)

설명서, 쿠폰, 스티커.

BeatX, 윙팁, 이어팁 총 4개, 라이트닝 케이블, 케이스. (아래)




설명서.

애플 홈페이지에서 설명서를 찾아봤는데.

에어팟은 있지만 비츠X는 없다.

다른 비츠 제품도 없는 것을 보니.

애플에게 서자 취급 받는 것 같다.


비츠 링크며 한글화는 일부분만 되어 있다. (아래)

설명서.




Beats X.

블루투스 이어폰을 처음 써봐서 줄이 길다, 짧다는 판단은 못 하겠다. (아래)

라이트닝 커넥터, 전원 단축, 볼륨 및 재생 단추. (아래)

참고.

재생 단추의 기능이다.

한 번 누르면 재생, 멈춤.

두 번 누르면 다음 곡.

세 번 누르면 이전 곡.

누르고 있으면 시리(Siri).


두 개의 유닛에 내장된 자석으로 붙일 수 있으며.

이어폰 연결 부분에는 L, R이 표시되어 있다. (아래)




세팅.

IOS 기기는 무척 쉽고.

다른 윈도우, 안드로이드는 쉽다.


비츠X의 전원과 아이폰의 블루투스를 켠 후.

(전원 버튼에 작은 불이 켜진다.)

연결만 누르면 끝. (아래)

쉽게 다른 출력 장치로 변경이 가능하고.

우측 상단바에는 헤드셋 표시가 되며.

배터리 체크도 쉽게 가능하다. (아래)

아이패드에서도 잘 된다. (아래)

애플TV에서도 잘 된다. (아래)

영화를 볼 때 재생, 멈춤, 볼륨 조절 모두 가능하다.

이어팟처럼 비츠X로 음악을 듣다가.

자동차의 iPod Dock에 연결하면.

딜레이 없이 이어서 음악이 나온다. (아래)




후기.

하루만 사용했다.


길이는 모르겠다.

포스트에 줄 길이를 언급하고 싶어 아내의 도움을 받았다.

사진을 아내에게 보여주고. (아래)

나와 비교했을 때.

이 사진보다 길다는 느낌이 드냐고 물어보니.

길이는 큰 문제가 아닌 것 같다며 비웃는다.


저렴한 티가 난다.

만졌을 때 재질의 저렴함이 느껴진다.

(그냥 봐도 그렇다.)


편하다. (1)

저렴한 느낌의 재질하고도 연관이 있는데.

목의 맨살에 닿아도.

이질감이 크게 느껴지지 않으며.

(이 부분은 확실하게 호불호가 나뉜다.)

가볍다.


편하다. (2)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으니 편하다.

왜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는지 알겠다.


편하다. (3)

예전처럼 이어팟을 뽑아서 아이패드에 연결하는 방법이.

더 편하고 빠를 것이라 생각했는데.

비츠X가 비교도 안 될 정도로.

더 편하고 빠르다.


음질은 아직 모르겠다.



총평.

안 예쁘고 많이 편하다.




  • 프로필사진
    류진노2017.03.09 19:12

    훌륭한 글들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뜬금없지만 그 앱 이름이 뭐였죠? 지오펜스(집) 안에 있는지 확인하는 앱이요... 갑자기 생각이 안 나서요ㅠㅠㅠ

  • 프로필사진
    어리벙벙72017.03.10 16:09

    안녕하세요.

    홈킷 자동화로 이야기를 했었던 누리꾼입니다`^^

    저번에 말씀드렸던 홈킷 리스트가 업데이트 되어 들어가보니 tado에서도 홈킷 지원 브릿지가 나왔더군요.

    한번 들어 가보시라고 알려드립니다~^^

    저는 일주일에 2번정도 들어가서 구매할거를 보다보니 홈페이지가 정리되고 많이 업데이트가 된것을 확인하였습니다.

    http://www.apple.com/ios/home/accessories/

    사이트는 위와 같습니다.

    도움이 되었으면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3.10 17:48 신고

      안녕하세요.
      얼마 전에도 가습기에 정보주셔서 기억하고 있습니다.

      Tado 온도 조절기 설치하실 계획이신가요? 설치하려다가 포기했던 제품인데 나중에라도 성공하시면 후기 부탁드립니다.

      링크에 들어갔다가 침만 흘리다가 왔습니다. (특히 Velux 동영상을 보니 집을 짓고 싶네요.) 앱스토어 형식을 이용하든 뭐가 되었든 홈킷의 자동화 부분만 해결되면 참 좋을텐데 어떻게 해결할지 궁금하네요.

  • 프로필사진
    어리벙벙72017.03.10 20:09

    Tado 부분의 해결점을 찾지 못해 아직 시도하지는 않습니다만

    1. Tado 홈킷 적용은 아직까지 보일러만 국한, 저는 냉방기를 조절하고 싶은데 아직 안되는거 같음
    2. Tado 온도조절기는 여타 미국과 유럽버젼에 맞혀 있어 한국에 적용이 어려움

    Elgato EVE 제품의 경우 모션센서를 구입하여 자동화를 해보았습니다.

    먼저 ios의 홈 앱에서는 말씀하신것처럼 자동화의 한계는 분명 존재합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Elgato eve 앱에서는 모션 자동화가 됩니다.

    홈앱에서는 트리거로 모션센서를 선택할 수 있지만 조건(상황)이 없이 바로 모드(장면, 씬)를 켜거나 장비를 켜거나 끄는 것 밖에 되지 않지만

    Elgato eve 앱에서는 트리거, 컨디션(조건, 상황), 결과(모드, 씬) 이것이 다 있고 홈앱에서도 적용이되어 있는 것이 나타납니다.

    특히, 트리거로서는 아주 세분화 되어있습니다. Hue 전구가 몇% 켜져있음, 무슨 색으로 켜져 있음(색, 밝기, 켜짐꺼짐 등)

    다시말해, Elgato eve앱에서

    "트리거 : 거실모션센서 모션 있음, 컨디션 :모션있음, 거실 라이트 일부 켜짐(저희가 자주 장모님집으로 가서 보안상 일몰 후에 창가부분 조명만 켜지게(보안 자동화) 해났습니다), 결과 : 거실 라이트 백색, 100%"

    이렇게해서 거실 입실시 자동화는 완료했습니다.

    꺼짐을 설정하려고 하니 하나의 모션센서로는 자동화 룰이 제대로 안되서 추가로 모션센서와, 문센서를 구매했습니다. 이를 통해 해결하고자 합니다.

    그런데 홈앱에서는 이 자동화가 뜨지만 편집이 제대로 안됩니다.

    홈앱에서는 트리거와 컨디션에대한 세분화 옵션이 존재하지 않지만 서브앱(서드파티 제품의 앱)에서는 존재하며 또한 홈앱에 그 조건들이 나타납니다.

    즉, 향후 ios11 버젼에서는 좀더 세분화된 옵션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현재 Elgato eve 제품 중 전원(유럽버젼), 문센서, 모션센서 이렇게 3제품이 어제 택배로 도착했습니다.

    August smart lock을 통해 자동화하고자 했으나 Homekit device 제품들이 점점 업데이트 되는 중임으로 자물쇠는 보류하고 문센서를 통해 거실 입실, 퇴장 자동화를 하려고 합니다.

    "트리거 : 문센서 열다 닫힘, 컨디션 : 거실 모션 없음, 주방 모션 없음, 거실 조명 켜져있음, 결과 : 보안모드"

    이렇게 할고 하네요.

    글을 적다보니 신나서 마구마구 적었던거 같습니다.(동지를 만난거 같아서....^^)

    여튼 저는 홈킷을 중심으로 하고 있는 데 추가 정보를 얻으면 공유토록하겠습니다.

    특히, Velux 은 너무 탐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3.11 10:01 신고

      매번 홈킷 자동화 욕하다가 어제 댓글 읽고 Elgato Eve 검색을 해봤습니다. 말씀하신 내용을 보니 하나의 모션 센서로 Inactive 조건 추가만 가능하다면 스마트싱스와 홈킷과 같은 구성이 가능하네요. (스마트싱스가 Elgato처럼 자동화를 담당하고 이 자동화 내용이 홈 앱에 적용이 되고 있습니다.)

      업데이트가 되면서 자동화는 나아질 것 같은데 Elgato와 다른 써드 파티 제품들과의 호환성만 괜찮다면 홈킷을 메인으로해도 괜찮겠네요.

      좋은 정보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어리벙벙72017.03.13 10:36

    Inactive 조건에 대해서 정확한 뜻이 어떤지 제가 이해가 되질 않는데 시간이 괜찮다면 음.. 하나의 샘플 조건을 말씀해주시면 그조건이 되는지 제가 한번 찾아볼께요~^^

    현재는 문센서와 모션센서 2개를 이용해 집 외출, 거실 입실, 주방 입퇴실 자동화를 했습니다.

    1. 집 외출
    트리거 : 현관문 센서 닫힘
    컨디션 : 거실 조명 활성화(화이트), 주방 조명 비 활성화, 주방-거실 모션 비활성화
    리절트 : 보안모드(거실 일부 조명만 켜짐)

    2. 거실 입실
    트리거 : 거실 모션 활성화
    컨디션 : 보안모드에서 거실 모션 활성화
    리절트 : 거실 조명 활성화(화이트)

    3. 주방 입실
    트리거 : 주방 모션 활성화
    컨디션 : 주방 모션 활성, 주방 조명 비활성
    리절트 : 주방 조명 활성

    4. 주방 퇴실
    트리거 : 주방 모션 비활성
    컨디션 : 주방 모션 비활성, 거실 모션 활성, 주방 조명 활성
    리절트 : 주방 조명 비활성

    이렇게 4가지 조건만 활성화를 시켜둔디 사용하고 있는데 신세계이네요!!

    자동화가 이리 좋은지~ 이제 알았네요. ^^

    주방 모션만 스캐닝 속도를 늦추고 샌서 감도를 중간으로 하니 주방에서 잠시 안 움직이고 거실에 움직임이 있어도 바로 주방 퇴실 자동화가 이루어지지 않아 계속 꺼졌다 켜졌다하는 것도 없어 졌습니다.

    매번 스마트한 환경을 블로그 내용으로만 보다가 몸소 실천하니 너무 신세계이네요!!^^ 최신 정보를 얻으면 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3.13 14:21 신고

      정독했습니다.
      모션 스캐닝 속도를 늦춘다는 의미가 모션이 비활성화(Inactive)되어 해당 조명을 끄지 않도록 하는 것이군요. 호환 가능한 장치만 많다면 스마트싱스와 비슷한 자동화 설정이 가능하겠네요.

      진짜 스마트 홈 시스템인 자동화 맛을 보셨으니 음성 명령 사용 횟수도 많이 줄어들고 센서 추가 구입도 고려하실 듯 합니다. 저도 자동화 세팅이 제일 재밌어서 이것저것 시도해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어리벙벙72017.03.13 15:28

      현재 AMAZON에서 평을 분석해보면

      홈킷 서비스가 가능한 모션 제품들

      1. fibaro : 모션 감도와 스캐닝 반복(?) 시간 설정이 안됨, 벽에 설치시 간단, 각도 조절 가능, 추가적으로 온도 측정, 조도 측정 가능
      2. Elgato eve : 모션 감도(고 중 저)와 스캐닝 반복(?) 시간(어플에서는 Duration) 최소 5초, 10초, 20초 ~ 15시간으로 설정이 가능함, 벽에 설치시 각도 조절 안됨(거치대가 따로 존재하지 않음)

      이런 특징이 있더라구요. 저는 일단 Elgato eve 모션 제품을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또한 작은 크기의 콘센트 제품을 찾으시고 있으시던데~ elgato eve 전원 제품의 경우 매우 이쁘면서 작은 크기, 하지만 비싼가격(독일 면세 적용시 5만5천원정도)이지만 위모(현재 큰 크기의 위모 3개 사용, 향초 램프로 이용중)보다 단락소리(전원 릴레이 소리)가 적어 매우 만족합니다. 크기도 작아 너무 좋아요^^ 추천 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3.13 20:07 신고

      댓글 읽고 독마존에 가서 Elgato Eve 플러그를 보니 가격은 비싸지만 평점이 높네요. 잘 살펴보겠습니다.

      홈킷 호환 제품군을 쭉 봤는데 Velux는 봐도봐도 멋지네요. 수동식이 국내 최저가로 창문 하나당 80만원 정도 하는데 아파트에는 설치가 안 되는 것 같습니다. 외국 포럼 기웃거리면서 침 흘리는 중 입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2017.03.13 11:37 신고

    ...비웃는다에서 빵 터졌지만, 블루투스의 편리함에 매료되면 빠져나오기 어렵죠.
    전 지금 톤플러스 충전 중입니다.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3.13 14:35 신고

      대부분의 톤플러스 사용자들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더군요. 침대에서 사용하려는 목적이 아니라면 검증된 톤플러스를 샀을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2017.03.13 15:30 신고

      전 누워서는 사용 안하고.^^;; 출퇴근 시에 주로 사용하는 편이라서요.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3.13 17:27 신고

      아는 만큼 보인다고 톤플러스를 알고 주변을 둘러보니 정말 많이들 사용하시더군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