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75095 타이 파이터 (TIE-FIGHTER)를 지르다.

2017.01.08 00:32이것저것

레고 75095 타이 파이터 (TIE-FIGHTER)를 지르다.

예전에는 레고를 구입한 순간부터 완성을 목표로 달렸지만.

어느 순간부터 완성보다는 과정이 더 즐거워.

조립하기 전에 눈으로 일주일 동안 맛을 봤다.




박스.




내용물.

설명서에는 디자이너와 타이 파이터에 대한 내용이 적혀 있다. (아래)

총 12개의 봉투가 있다. (아래)




조립.

손맛을 오래 느끼고 싶어.

커피 한 잔에 봉투 하나씩 조립하겠다는.

일잔일봉의 마음으로 시작을 했다. (아래)

여기서부터는 큰 꼬맹이가 달려들어 하루만에 끝났다. (아래)




후기 및 총평.

크다.

장식장에 들어갈 수 있는 크기가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일단 리어 스피커를 가리는 에어컨 위에 전시했는데.

배트맨을 상징하는 박쥐처럼 보여 만족하지만.

스피커 때문에 빨리 자리를 옮겨야겠다.

요즘 10221에 빠져 구입 시기만 노리고 있는데. (아래)

타이 파이터보다 훨씬 큰 1.2m의 길이를 전시할 곳이 없어.

망설여진다.


조립하는 재미가 있다.

특히 양쪽 날개를 조립할 때.

큰 꼬맹이는 이거 만든 사람 머리 좋다라며 계속 감탄을 했다.


반응 좋다.

아무 것도 모르는 꼬맹이 손님들이.

멋있다는 말 한 마디는 해준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asws.tistory.com BlogIcon AWORKS2017.01.13 01:35 신고

    저는 스타워즈를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번 여행에서 참지못하고 아래 캐리어를 질렀습니다ㅠㅠ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205925462776952&set=pb.100000785298127.-2207520000.1484238880.&type=3&the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