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로가든(AeroGarden) 시즌1 (020~036)

2017.05.30 16:26친구들

아래 링크에 이어서 포스팅한다.

에어로가든(AeroGarden) 시즌1 (001~019)



20일차.

변함없다.



21일차.

아침. (아래)

6~10일이면 발아한다는 민트(Mint, 가운데 오른쪽)가.

이제서야 고개를 내민다.

저녁(아래)



23일차.

처음으로 후드를 한 칸 올렸다.

점심. (아래)

민트 Grow Dome 제거. 

발아 시기가 8~21일인 파슬리(Curly Parsley, 오른쪽 밑) 싹도 이제 보인다.

저녁. (아래)



24일차.

바질의 성장 속도는 늘 놀랍다. (아래)

파슬리. (아래)



25일차.

Grow Dome 제거 후 민트 성장 속도가 빨라졌다.

아침. (아래)

저녁. (아래)

혹시 몰라 후드를 올려줬다.



26일차.

아침에 일어나보니.

바질이 후드에 닿았다.(아래)

다른 식물의 성장을 위해 설명서대로 자른 후. (아래)

다시 후드를 원래대로 하자. (아래)



28일차.

또 닿았다.

이 사진을 찍은 후.

이번에는 후드를 올려줬다. (아래)



29일차.

타임이 비실거리는 것이 보여. (아래)

에어로가든 밖으로 튀어나간 잎과. (아래)

줄기를 과감하게 잘랐다. (아래)

식물이 커진 만큼 물 소모량도 많아지고. (아래)

뿌리도 많아져 아내와 꼬맹이들이 징그럽다고 한다. (아래)

영양제 추가. (아래)



30일차.

8~21일이면 발아한다는 딜(Dill, 가운데 왼쪽)은.

전혀 반응이 없다. 

(Pod 분해를 해보니 씨는 그대로 있다.)



31일차.

후드를 올린 후.

파슬리 Grow Dome 제거. 



33일차.

파슬리까지 본격적으로 합류해서. (아래)

빛을 가리는 바질을 과감하게 자른 후. (아래)

말리자. (아래)



34일차.

하루 만에 후드에 또 닿아. (아래)

키 작은 아가들을 위해 무식하게 잘랐다. (아래)



35일차.

오른쪽 바질(Genovese Basil) 때문에 파슬리가 빛을 못 봐서. (아래)

더 무식하게 자른 후. (아래)

말리자. (아래)


이날.

처음으로 수확한 허브를 먹어봤는데. (아래)

피자에 바질의 은은한 향이 느껴지더라. (아래)

올해 첫 탄산수에도.

아내가 타임을 넣어줬는데 레몬과 잘 어울린다. (아래)



36일차.

딜은 포기하고.

이젠 다듬기만 해야지. (아래)




총평.

많이 재밌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ivebywant.tistory.com BlogIcon ShinJjang2017.05.30 22:40 신고

    참 대단하십니다. 이렇게 매일 기록을하고 다시 블로그에 글을 남기시는 것이 참으로 부럽습니다. 저도 마음은 기록하여 블로그에 남기고 싶은데, 막상 어떤일을 시작하면 잊어버리거나 귀찮아서 하지 않게 됩니다. 이번에 블로그를 시작한 것도 Makelism님이 자극이 되어 시작했는데, 단순해 보이는 한 편의 글을 올리는 것이 참으로 쉽지않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5.30 23:58 신고

      전 뭔가 만들고 기록하고 정리하는 것을 좋아해서 데이터를 모으는 것이 어렵지는 않은데 제 예상보다 포스팅하는 시간이 꽤 오래 걸리네요. 저만 보던 원노트에서 남들도 볼 수 있는 블로그로 장소만 옮기는 수준으로 생각했는데 그렇지가 않아 선생님께서 하시는 말씀이 무슨 뜻인지 알 것 같습니다. 일주일, 한 달에 하나씩 마음이 편할 때 포스팅하시면 될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anos.tistory.com BlogIcon alazyday2017.05.31 21:24 신고

    역시 바질 때문에 다른 애들이 비실거리는군요 ㅎㅎ 성장사진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안 잘리내면 숲이 되어 버리겠네요^^ 소설가 김중혁의 단편 중에 '바질'이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안 읽어보셨으면 한 번 찾아서 읽어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7.05.31 22:28 신고

      바질은 꽃까지 피워서 제 사랑을 듬뿍 받고 있지만 작은 녀석들이 괜히 불쌍해 보입니다.

      말씀하신 작품을 읽으려면 1F/B1을 사면 되는 것 같네요. 여행 갈 때 마다 책 한 권씩 챙기는데 이번에는 이 책을 챙겨야겠네요. 글재주가 없어 후기를 적지는 못하겠지만 감사히 잘 읽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