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츠X(BeatsX)를 지르다. - 2. 후기. (끝)

2017.05.07 08:02전자제품

개봉 후 한 달 정도 사용해봤다. (아래)

비츠X(BeatsX)를 지르다. - 1. 개봉 및 세팅.



나의 사용 패턴 및 성향은 다른 사람들과 많이 달라서.

참고만 해라. (아래)


1.

비츠X 사용 횟수는 일주일에 1~3회(1회에 2시간을 넘지 않는다.) 정도다.

2.

거의 모든 작업은 맥, 아이패드를 사용한다.

(부트캠프, 가상 윈도우 거의 사용 안 한다.)

3.

업무용 전화를 제외하고.

아이폰, 패드, 맥, 자동차 블루투스를 사용하기 때문에.

비츠 X를 통화용으로 사용하지 않는다.

4.

좋은 귀를 가지고 있지 않다.




후기.

가장 크게 느낀 점부터 나열하겠다.


자동 정지 및 대기 모드가 없는 것 같다.

(나에게만 해당하는 문제일지도 모른다.)

배터리가 부족한 경우는 없었지만.

가장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다.

사용을 멈춘 후.

몇 시간 후에 확인하면 꺼져있는 경우도 있는데.

내가 전원 버튼을 안 눌렀는지 확신이 안 서서.

대기 모드가 있는지.

있다면 어떤 조건에서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어쨌든.

완전 방전이 되었을 경우.

Fast Fuel 덕분에 5분 정도만 기다리면 된다고 하지만.

전원 OFF나 재생 정지에 신경 쓰는 것 자체가.

불편하다.



싼티난다.

개봉할 때도 느꼈지만.

한 달이 지난 지금.

보고 만질 때마다.

학교 앞 문방구에서 뽑은 중국산 이어폰 같다. 

아직도 고급스러운 B&O H5가 탐난다.



애플 기기와의 연동은 편하다.

비츠X를 맥에서 사용하다가. (아래)

아이패드, 아이폰, 애플TV로 간단하게.

이동할 수 있다.

(딜레이가 있어 약간의 요령이 필요하다.)



라이트닝 케이블 충전은 편하다.

따로 케이블, 충전기를 챙길 필요가 없다.

정말 큰 장점이다.



음질은 모르겠다.

다른 이어폰과 비교를 해보고 싶으나.

비교할만한 이어폰도 없고.

비교할 수 있는 귀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래도 이어폰 후기라 음질은 언급하고 싶다.


음악을 들을 때.

아이패드 프로 9.7의 스피커에서 느꼈던.

귀가 즐겁다는 생각은 안 든다. (아래)

아이패드 프로 9.7과 스마트 키보드를 지르다. – 2. 사용기.

이퀄 조정도 해봤지만, 나에게는 안 맞는다.

(고수들의 긍정적인 청음기를 읽어보면 내 귀가 문제라.)

(방법을 찾고 있다.)

그런데.

영상을 볼 때는 아주 마음에 든다.

공포, SF 영화, 다큐를 좋아하는데.

낮은 효과음을 잘 살려줘서.

요즘 푹 빠져 살고 있다.




귀가 불편하지는 않다.

2시간 이상 사용한 적이 없고.

5만원 이상 이어폰은 비츠X가 처음이다.

처음에는 자꾸 귀에서 빠져서 불편했는데.

지금은 자리를 잘 잡았다. (아래)




목이 편하다.

이 제품을 구입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인데.

누워서 사용해도 전혀 불편하지 않다.




줄 길이는 아쉽다.

지금보다 더 짧아도.

양쪽으로 고개를 돌렸을 때.

이어폰이 빠지지 않을 것 같다.

거슬리지는 않는다.




총평.

비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