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닷 (Echo Dot)을 지르다. - 2. 개봉 및 Nyrius BR50 블루투스 리시버 후기.

2016. 8. 13. 23:49전자제품

에코닷 도착.

에코닷을 지르고. (아래)

에코닷 (Echo Dot)을 지르다. - 1. 주문.

꽤 오랜시간이 지나야 받아볼 것이라 생각했는데.

예상보다 많이 빠른 7월 중순이 지나기 전에 도착을 했다.




박스.

크기는 생각보다 많이 작다.

박스에는 별 내용 없다. (아래)




에코닷 (Echo Dot).

밑에 공장 초기화를 위한 리셋 버튼이 있고. (아래)

방법은 5초 이상 리셋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된다.

내 에코닷은 불량이라.

사진에서 볼 때 리셋 구멍의 오른쪽 1cm 지점에.

리셋 버튼이 있어 꽤 고생했다.




설명서.

AUX, 스피커와 블루투스 페어링을 제외하고.

에코와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안 봐도 된다.

(에코닷은 에코로만 주문이 가능하다.)






Nyrius 블루투스 리시버 BR50. 

에코닷과 짝궁을 이뤄 내 귀를 즐겁게 해주길 기대하며 주문한 제품이다.


박스.

에코닷과는 상관없지만 aptX도 지원한다. (아래)




Nyrius BR50.

담뱃갑 크기보다 작다. (아래)

220V 지원. (아래)

본체에는 아무런 단추도 없다. (아래)




설명서.

그림에 모든 내용이 다 있다.

광출력 지원. (아래)




에코닷과 BR50 세팅.

BR50을 야마하 리시버와 AUX로 연결하고.

페어링과.

한국 시간 설정 후 끝. (아래)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Alexa, Play Music Top Pop."이라고 말하자.

에코닷의 음악이 리시버에서 흘러나오며 귀를 즐겁게 한다.




후기.

이때까지만 좋았다.


세 번째 포스팅에서 적겠지만.

절대 에코닷의 음악을 리시버로 감상하기 위한 목적으로.

BR50을 구입하면 안 된다.


또한.

에코닷과 리시버를 AUX로 연결하는 방법은.

적절하지 못 하다. 




총평.

현재까지는 돈 날렸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asws.tistory.com BlogIcon AWORKS2016.08.17 21:17 신고

    저도 이렇게 쓰려고 에코와 에코닷 사이에서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애초에 이 글을 보았으면 고민할것도 없었겠네요 ㅎ
    매번 글 너무 잘 읽고 있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makelism.net BlogIcon Makelism2016.08.18 23:41 신고

      에코닷이 절 고생시킨 전자 제품 중 상위권에 들어있습니다. 이제는 원하는대로 세팅을 해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블루투스 리시버가 문제였습니다.